대통령, 19~24일 프랑스·베트남 순방…엑스포 유치·경제 외교 펼친다
기자 : 마민석 날짜 : 2023-06-13 (화) 19:21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과 팜 밍 찡 베트남 총리가 519일 일본 히로시마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대통령실 제공)


2224일 베트남 국빈방문윤 정부 최대’ 205명 경제사절단 동행

 

윤석열 대통령은 오는 19일부터 24일까지 프랑스와 베트남을 차례로 방문하면서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외교뿐만 아니라 순방국과의 경제협력을 다지는 다양한 경제외교를 펼칠 예정이다.

대통령실 최상목 경제수석은 13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의 프랑스 BIE 총회 참석과 베트남 국빈 방문에서의 경제 분야 주요 일정을 설명했다.

최 수석은 이번 순방에서 펼칠 경제외교의 키워드를 서비스·인프라 수출의 확대 미래세대 간 연대 지원 디지털 리더십 강화, 세 가지로 요약했다.

먼저, 인태 경제 중심 국가인 베트남과의 경제 협력 관계를 기존의 제조업 중심에서 서비스와 인프라 수출로 고도화하기 위해 다양한 기업 간 파트너십 행사가 개최된다.

또한, 프랑스와 베트남 미래 혁신 세대들 간의 대화의 장을 마련하고, 윤 대통령도 행사장을 방문해 미래세대 간 연대를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작년 9월 발표한 뉴욕구상에 이어 우리 정부의 디지털 국정 어젠다를 세계에 공유하는 행보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대통령의 순방 중 예정된 주요 경제 행사는 다음과 같다

프랑스에서는 한-프랑스 미래 혁신 세대와의 대화, 유럽지역 투자신고식, 파리 디지털 비전 포럼 등 3개의 경제 행사가 예정돼 있다.

대통령은 먼저, 프랑스 파리에 있는 세계 최대 스타트업 캠퍼스인 스테이션 F’에서 한국과 프랑스 청년들과 만날 예정이다. 스타트업 대표 등 패널들과 양국 청년세대 150여 명이 같이 참여해 미래세대의 도전과 혁신에 관한 격의 없는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또 한국에 투자를 결정한 유럽지역 첨단 기업들의 투자신고식에 임석해 기업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뉴욕, 다보스, 워싱턴D.C.에 이어 순방 중 네 번째로 개최되는 투자신고식이다.

이어 대통령은 소르본 대학에서 석학들과 함께 파리 디지털 비전 포럼을 개최하고, 글로벌 차원의 새로운 디지털 규범 정립을 위한 이니셔티브를 밝힐 계획이다.

뉴욕구상에 이어 우리 정부의 디지털 국정 어젠다를 유럽 중심부에서 공유하기 위한 것으로, 새로운 디지털 규범이 지향해야 할 가치와 이를 위한 구체적인 글로벌 연대 방안을 제안할 계획이다

베트남에서는 한-베트남 파트너십 박람회, 진출 기업인과의 오찬 간담회, 비즈니스 포럼, 디지털 미래세대와의 대화 등 4개의 경제 행사가 예정돼 있다.

대통령은 -베트남 파트너십 박람회에서 베트남 국민들에게 친숙한 ‘K-산업 쇼케이스를 둘러보고, 베트남 관람객들과 함께 우리 제품을 직접 경험해 볼 예정이다. 또한, 우리 중소·중견기업 100여 개 업체와 200여 개 베트남 기업들이 참여하는 무역상담회에 들러 양국 기업인들을 격려하게 된다.

이어 ‘K-Food 페스티벌현장을 찾아 베트남 현지인들과 함께 한-베 퓨전 음식을 맛보며 K-푸드를 널리 홍보하고, 한국에서 창업할 베트남 젊은 창업가를 선발하는 영테크 스타트업 그랜드 챌린지대회장을 방문해 베트남 젊은이들의 꿈과 도전을 응원할 예정이다.

베트남 현지 진출 기업인과의 오찬 간담회에서는 현지 진출 기업인들을 격려하고, 애로를 청취하는 한편 베트남과의 협력 관계를 더욱 확대하기 위한 아이디어도 나눌 예정이다.

베트남에 진출한 약 9000개의 우리 기업들은 현지에서 70만 명 이상의 고용을 창출하고, 베트남의 수출과 GDP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어 양국 경제 협력의 중추 역할을 하고 있다고 최 수석은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양국 기업인 500여 명이 참석하는 -베트남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한다. 이 자리에서 그간 베트남과의 경제 협력 성과를 평가하고, 무역 활력 제고와 협력 관계를 고도화하는 등 새로운 30년을 위한 파트너십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를 계기로 양국 기업, 기관 간 희속금속 등 공급망 협력, 인프라 수출 개발 협력, 신산업 기술·협력 등 다수의 협력 MOU 체결이 준비되고 있다.

마지막으로, 대통령은 삼성전자 R&D센터, ODA 사업으로 설립된 VKIST(-베트남 과학기술연구원), SW(소프트웨어) 인력을 양성하는 Korea IT School에서 일하는 양국의 젊은 연구 인력과 혁신 기업인들과의 간담회를 갖고 연구개발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베트남 국빈 방문에는 민간 주도로 구성된 205명의 대규모 경제사절단이 동행하는데,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최대 규모의 경제사절단이다.

미래 성장이 유망하고 우리 수출의 주역인 중소·중견기업이 전체의 81%에 달하고, 업종도 유통, 금융, 법률, 의료, IT, 문화콘텐츠 등 서비스 분야가 대거 포함된다.

대한상의에서 추후 발표할 경제사절단 명단에 따르면,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최태원 SK 회장, 정의선 현대차 회장, 구광모 LG 회장, 신동빈 롯데 회장, 김동관 한화 부회장 등 주요 그룹 대표들이 참여한다.

전경련, 대한상의, 무역협회, 중기중앙회, 경총, 중견기업연합회 등 6대 경제단체 회장들도 모두 순방에 동행한다.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서울시 종로구 필운대로 1가 40-4 (필운동) / 사업자등록번호:101-11-14273 /서울 아01866 / 전화02-3291-1700 / 팩스 02-3291-1702
발행인/편집인 : 한명구 | 청소년보호정책:이규진
Copyright ⓒ 언론인연합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