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7월 천일염 공급물량 12만 톤…“천일염 공급 차질 없어”
기자 : 마민석 날짜 : 2023-06-22 (목) 19:19


 
광주 서구 양동시장 상점에 도소매하는 천일염이 쌓여 있다.


해수부 차관 평년 산지 판매량 훨씬 상회7월부터 햇소금 본격 출하

부산 해운대·광안리 해수욕장, 안전한 수준다른 해수욕장 검사도 진행 중

 

송상근 해양수산부 차관은 22올해 6~7(천일염) 공급물량은 12만 톤으로, 평년 산지 판매량을 훨씬 상회하는 물량이라고 전했다

이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관련 일일브리핑에서 송 차관은 평년 기준으로 6~7월 동안 생산자가 산지에서 판매하는 물량은 약 5만 톤으로, 천일염 공급에는 차질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동안 신안군 현지에서 배송이 밀렸던 21년도와 22년도산 재고물량인 2만톤이 출하되고 있으며, 7월부터는 햇소금 약 10만 톤도 본격 출하된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 중에서도 중간 유통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소비자 여러분께서 구매하실 수 있도록 농협 하나로마트 등을 통해 공급되는 양만 3만 톤 이상이라고 설명했다

송 차관은 이 정도 양이면 시중 수요를 충분히 충족시킬 수 있는 공급량이라면서 국민 여러분께서는 공급은 물론 우리 천일염의 안전에 대해서도 안심하셔도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구매를 부추기는 허위·과장 광고나 불확실한 정보에 의존해 비싼 가격에 필요 이상의 천일염을 구매하시는 일이 없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정부는 천일염을 수매해 최대 30% 할인 후 공급하는 방안을 계획 중이며, 지난 16일 신안천일염 생산자연합회에서도 소비자들이 지금 가격에서 구입하는 것을 자제해 달라고 전했다

송 차관은 소비자 불안을 조장하거나 비상식적인 높은 가격에 구매를 유도하는 판매업체 등의 점검을 강화하겠다면서 유통 질서 교란 행위와 가격 형성에 대한 불공정 행위에 더욱 적극적으로 대처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해수욕장 긴급조사 현황에 대해 부산 해운대와 광안리 해수욕장의 세슘-137 농도는 약 0.0017베크렐(Bq/kg)로 연안해역 정점조사 결과와 유사하게 안전한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알렸다

이어 제주 함덕, 인천 을왕리, 충남 대천 등 다른 해수욕장에 대한 검사도 차질없이 진행해 결과가 나오는대로 말씀드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우리 수산물에 대한 안전관리 상황은 어제 오전까지 추가된 생산단계 수산물 방사능 검사 결과는 총 31(금년 누적, 4482)이었고 전부 적합이라고 말했다

620일에 검사된 일본산 수입수산물 방사능 검사는 42(금년 누적, 2740)으로 방사능이 검출된 수산물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서 송 차관은 정부의 수산물 방사능 검사는 휴대용 측정 장비를 활용하지 않고 있으며, 식품위생법상 식품공전에 따른 검사가 가능한 고순도 게르마늄 감마핵종 분석기를 이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분석 장비는 정해진 검사법을 통해 1kg0.2~0.3 베크렐(Bq) 수준의 미량 방사능까지 검출할 수 있다.

또한 정부는 일본산 수입 수산물에 대해서도 정밀 분석을 동일하게 적용해 문제 있는 일본산 수산물의 수입을 차단하고 있다.

송 차관은 장비 확충을 언급하며 현재 정부의 방사능 검사 장비는 생산단계 검사 29, 유통단계 검사 69대를 합쳐 98대가 운영 중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여기에 생산단계 24대와 유통단계 6대 등 30대를 추가 도입하기로 해 앞으로 검사 장비는 128대까지 늘어날 예정이다

아울러 추가 도입을 당초보다 계속 앞당기고 있는데, 이에 생산단계 장비는 14대가 추가된 43대를 연말까지 늘리고 순차적으로 53대까지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강원의 경우 생산단계 검사 장비가 오는 10월까지 2대 배치되는데, 우선은 이미 강원에 있는 식약처 장비 2대를 생산단계 검사에도 함께 활용하고 전남, 제주 등에는 오는 7월에 바로 장비를 추가 배치하기로 했다.

송 차관은 검사 장비 확충에 맞춰 인력 확보도 차질 없이 추진 중이라면서 가장 많은 생산단계 검사를 담당하는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은 현재 검사 인력 56명에서 다음 달까지 15명을 확충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서울시 종로구 필운대로 1가 40-4 (필운동) / 사업자등록번호:101-11-14273 /서울 아01866 / 전화02-3291-1700 / 팩스 02-3291-1702
발행인/편집인 : 한명구 | 청소년보호정책:이규진
Copyright ⓒ 언론인연합협의회. All rights reserved.